작성자 관리자
제목 [습성] 꼬리를 흔드는 이유
작성일자 2008-07-30
조회수 1949
추천수 634
꼬리를 흔드는 이유  
    늑대고 개도 옆에 있는 종족과는 몸으로 이야기합니다.
    누구의 눈에도 보이는 것이 "꼬리"의 움직임 입니다만
    꼬리의 움직임에 대응한 얼굴모습 몸짓도 중요합니다.
    꼬리를 흔드는 것은 상대에 대하여 친하다고 하는 것을
    표시하는 것으로 알려졌으나 그 기원은 인간으로 이야기하면
    내리궁핍과 같은 것으로 그 장소에서 도망가고 싶으나
    한편으로는 그곳에 있었으면 좋겠다 하는 때에 꼬리를 흔든다고 합니다.
    사육하는 사람 등을 보게되면 인간은 개 보다도
    상당히 크기(키가 크고 이에서 밑으로 보게 된다.)때문에어 그곳에서 도망가고 싶다.
    그렇지만 그곳에 있으려고 하는 것은 무엇인가 맛있는 것을 줄지도 모른다,
    또는 쓰다듬어 줄지도 모른다 등을 생각하는 것으로
    그러한 2가지의 감정이 마음속에 뒤섞여 꼬리를 흔드는 것입니다.
    어른스러운 개라면 꼬리도 천천히 흔듭니다만
    공격적인 상태의 개는 움직임이 작고 격합니다.
    일반적으로 우호적인 경우는 꼬리는 수평에 가깝게 크게 흔듭니다.
    위협하는 경우의 꼬리는 수직으로 솟아 작은 움직임으로 흔듭니다.
    그러므로, 꼬리를 흔든다고 하여 안심하고 가까이 가서는 안됩니다.
    관찰에 의하면 어느정도 공격적인 기분의 개가 상대에게
    접근하여 갈때에도 꼬리를 흔듭니다.
    이것은 마음속의 불안으로부터 도망가려 하는 기분과
    접근하여 혼내 주려하는 적대심과의 감정이 뒤섞여 있기 때문입니다.
    이름 비밀번호



    * 한글 1000자 까지만 입력가능 :